겨자씨 비유의 의미 (막4:30~34)

“들으십시오! 씨를 뿌리는 사람이 뿌리러 나가서 씨를 뿌렸는데, 어떤 씨는 길가에 떨어져 새들이 와서 먹어 버렸고,(3~4절)

길가에 말씀이 뿌려진 사람들은 말씀을 듣지만, 즉시 사탄이 와서 그들 안으로 뿌려진 말씀을 빼앗아 갑니다.(15절)

 

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우리가 하나님의 왕국을 어떻게 비유하며, 무엇에 비유하여 나타내면 되겠습니까? 마치 겨자씨 한 알과 같은데, 그 씨가 땅에 심어질 때에는 땅에 있는 어떤 씨보다 작지만, 심어진 후에는 자라서 모든 푸성귀보다 커져 큰 가지들을 내니, 하늘의 새들이 그 그늘 아래 깃들일 수 있게 됩니다.” 예수님께서 이러한 많은 비유로 그들이 알아들을 수 있을 만큼 말씀을 전하셨다.(30~34절)

 

 

4장 3절의 씨가 상징하는 것은 하나님의 왕국의 본성과 내적 실재를 나타내지만, 겨자씨가 겨자의 본성을 거슬러 커져서, 새들이 그 그늘 아래 깃들이게 된 것이 상징하는 것은 하나님의 왕국의 부패와 외형을 말해 준다.

3절에서 길 가에 떨어진 씨는 새가 와서 먹었는데 15절에서 이 새는 사탄이라 하셨기에 32절에서 말하는 새도 같은 의미로 해석하는 것이 타당하다.

 

주님은 하나님 나라를 겨자씨에 비유했다. 이 겨자씨는 씨 뿌리는 비유에서 의미하는 것 같이 그분의 말씀을 가리킨다. 각기 종류대로 나물이 자라는 것은 창세때로부터 하나님이 정하신 원칙이다. 그러므로 채소는 그 종류대로여야 하며 나무도 그 종류대로여야 한다. 그러나 이 비유에서 우리는 그 종류대로 자라지 않은 채소가 자라서 나무가 된 것을 본다. 이것은 생명의 본성의 법칙을 깨트린 자람이며 모양과 본성과 형태가 바뀐 것이다. 온 세상은 배고프다. 배고픈 세상은 큰 나무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그들을 먹이고 배고픔을 채울 작은 겨자씨인 생명의 말씀이 필요한 것이다. 우리는 항상 생명의 법을 유지해야 한다. 본성에 따르면 겨자씨는 작고 먹기에 좋다. 그러나 이 씨가 균형 잡히지 않게 자라 큰 나무가 되므로 악한 많은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였다. 공중의 새들은 악한 사탄이며 그것들이 유발한 악한 사람들과 일들을 가리킨다. 겨자씨가 나무로 변한 것은 순수한 교회가 세상과 연합함으로 천국의 외형만 크게 형성하는 결과를 가져온 것을 상징한다.

추천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