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를 지우면서

전화번호를 지우면서

 

오늘 아침에 최근에 그리고 1 전에 주님 품에 먼저 가신 두분 형제님들의 전화번호를 핸드폰 전화번호 리스트에서 지우면서 인생을 생각했습니다. 우리 모두는 그리고 언젠가는 인생을 마감할터인데 오늘이라고 주어진 날을 어떻게 살아야 후회가 없는 것인가?

주님은 이 땅에서 모든 환경 속에서 생명되신 주님을 얻고 더 얻는 길이 이 악한 날에 세월을 아끼는 길임을 보여주신 적이 있습니다(엡5:16)


어디를
타고 다녀오면서 세상적으로는 나가는 그러나 영적인 신앙 생활은 후퇴한 명의 청년들을 위하여 기도했습니다. 세상에서 성공하고 연봉이 적지 않지만 그러다 보니 어느새 그들의 마음은 주님에게서 너무 멀리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몇분 지체들과 찬송을 누렸습니다.

하늘에도 땅에도 사모할 없네.

아름답고 달콤한 주만 우리 사랑.

 

시편 73 생각나는 찬송가사입니다.

 

우리는 언젠가는 앞서 가신 두분 형제님들처럼 땅의 삶을 마감하게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오늘 제가 두분 형제님의 전화번호를 지운 것처럼, 우리도 누군가의 전화번호 리스트에서 지워질 것입니다.

 

쉬고 사는 동안

우리 마음이 신랑되신 그분으로만 점령되기를 사모합니다. 그래야 그분을 만날 얼굴이 화끈거릴 것입니다. 그래야 미안하고, 죄송할 것입니다.

추천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