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경륜의 적용(10)-말을 잘해야 한다

제가 아는 어떤 분은 입만 열면 말이 청산유수입니다. 

그 분의 말 속에는 듣는 사람을 자기 의도대로 설득시키는 힘이 있습니다. 
어릴 때부터 그 분의 부모도 ‘너 이 다음에 크면 변호사 되라’고 했을 정도 
랍니다. 

현재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사람은 인물도 훤하고 말을 잘 합니다. 
그래서 노동자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변호사도 되고 상원의원도 되었습니다. 
돈도 많이 벌고 잘 살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갑작스럽게 당한 아들의 죽음을 
더 큰 일을 하라는 것으로 이해하고 대통령 후보에 출마했답니다. 그의 말 
잘하는 재주는 크게 성공하려는 그의 야심찬 꿈을 달성하는데 유용한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여기서의 말 잘함은 이런 유형의 것들이 아닙니다. 

그리스도의 몸을 건축하는 말을 잘 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벧전 4:11은 ‘만일 누구든지 말을 하려면 하나님의 말을 하는 것처럼 하라’ 
(if anyone speak, let him speak as the oracles of God)고 말합니다. 
고전14:4는 ‘방언하는 자는 자기를 세우고, 예언(신언)하는 자는 교회를 
세운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교회인 성도들을 주 안에서 세우는 하나님 말씀을 
잘 하는 사람이 말을 잘하는 사람입니다. 

아침에 일년 일독 스케줄을 따라 신약을 읽었습니다. 
막 3장에서 다음과 같은 두 종류의 말함을 읽어낼 수 있었습니다. 

1. 서기관의 말(거짓말, 무익한 말) 

예수님은 병든 사람들도 치료하시고 열 두 제자들도 세우셨습니다. 
그야말로 식사할 겨를도 없이 일하셨습니다. 어디선가 예수님이 미쳤다는 말도 
들렸습니다. 이런 광경을 보던 서기관이 다음과 같이 한 마디 했습니다. 
‘예수가 바알세불이 지폈다. 그리고 (그가) 귀신의 왕을 힘입어 귀신을 쫒아 
낸다‘. 

그러나 이러한 서기관의 말은 다음에 이어지는 예수님의 말씀에 의해 
1) 사실도 아니고, 2) 오히려 성령을 훼방하는 죄를 범하는 말임이 
드러났습니다. 이 자체로만 본다면 ‘하나님의 경륜을 이루는데’는 쓸모없는 
말입니다. 성경용어 대로‘무익한 말’(idle word, 마12:36)입니다. 

마12:36은 ‘사람이 무슨 무익한 말을 하든지 심판 날에 이에 대하여 심문을 
받을 것‘을 말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무익한 말‘이란 ’역사하는 힘이 없는 
말‘(a non-working word)을 가리킵니다. 다른 말로 하자면 ‘적극적인 기능을 
하지 못하는 말‘입니다. 

교회 안에서 어떤 사람이 천연적으로 말 잘하는 재주를 힘껏 사용하여 이런 
무익한 내용의 말들을 청산유수처럼 쏟아낸다면 그 (지방)교회는 큰 어려움을 
당할 것입니다. 이런 사람이 봉사를 한다며 움직이고 말하는 만큼 성도들이 
세워지기는커녕 오히려 하나님의 경륜을 방해하고 대적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이런 말함은 즉각 그쳐져야(STOP) 할 것입니다. 

2. 예수님의 말씀(참된 말, 역사하는 말) 

자신이 미쳤다고 하고, 귀신의 왕의 힘을 빌려 귀신을 쫒아낸다는 비난을 
들으신 후 
주님은 이런 내용으로 말씀하셨습니다. ‘사단이 어찌 사단을 쫒아낼 수 있느냐. 왕국이 
스스로 분쟁하면 그 왕국이 설수 없고, 집도 마찬가지다. 사람이 먼저 강한 자를 결박 
하지 않고는 그 강한 자의 집에 들어가 세간을 늑탈치 못하리니 결박한 후에야 늑탈 
하리라‘(막3:23-27). 

위 말씀은 사단에게 왕국이 있고 그의 집도 있음을 우리에게 암시합니다. 그리고 
그의 세간인 “사단의 영향력 아래 있는 사람들”을 <강탈>(디아르파조, 1283)하는 
소위 복음전파 심지어 양육까지도 영적 전쟁임을 암시합니다. 이 점은 교회인 그리스 
도의 몸을 건축하는 하나님의 경륜이 바로 ‘음부의 문들’(로부터 나온 소극적인 생각 
들과 말들)의 방해와 공격에 맞서 싸우는 일임을 계시하는 마16:18과 통합니다. 

눈에 보이지도 않고 뉴스에 단 한번도 보도되지 않았지만 성경은 오늘 날의 세상은 
마귀의 손아귀에 있다고 말합니다(요일5:19). 

그는 자신의 졸개들을 시켜 1) 불신자들의 생각을 혼미하고 복잡하게 합니다(고후 
4:4). 2) 불순종하는 자들 안에 자기 졸개들인 악령을 보내어 이 세상의 유행을 
따라 이런 저런 실없는 말, 거짓말, 훼방하는 말을 서로 주고받고 속아서 살다가 
늙어 죽게 합니다(엡 2:2). 3) 심지어 믿는 사람까지도 몸을 건축하는 말이 아니라 
누추함, 어리석은 말, 희롱의 말을 하게하여 듣는 사람의 귀를 더럽히게 하려고 
애를 씁니다(엡5:4). 

결론적으로, 

성경을 믿는 사람으로서 말을 잘한다는 것은 ‘듣는 사람에게 은혜를 
끼치는 말‘을 꾸준히 해내는 것을 의미합니다. 
‘측량할 수 없는 그리스도의 풍성을 말해내는 것’을 가리키기도 합니다. 
자신의 존재를 통과한 생명의 공급이면 더 사람들을 깊이 감동시켜 주께로 
이끌 것입니다. 

오 주님! 우리로 주 편에 서서 당신의 몸을 건축하는 말을 하게 하소서! 
우리의 말하는 습관이 빛 가운데 점검받는 진지한 시간이 있게 하소서! 
아무 말이나 입 밖에 내지 않게 하소서! 
오직 단물만 내는 입이 되게 하소서! 
오 주님! 우리의 입이 ‘음부의 문들'(the gates of hell)로 잘못 쓰임받아 
하나님의 성전인 성도들을 더럽히는 도구가 되지 않도록 도우소서! 

하나님 보시기에 말을 잘 하는 사람들로 
새롭게 세워지게 하소서! 

그날 당신의 심판대 앞에서 우리가 한 말로 의롭다 함을 받고 
또 우리의 말로 정죄함을 받을 것임을 잊지 않게 하소서! 

 


추천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